수원컨벤션센터 경제학..일자리 3826개ㆍ생산유발 4561억ㆍ부가가치 1807억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경기 남부 마이스(MICE) 산업의 허브 역할을 하게 될 ‘수원컨벤션센터’의 개관이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지난 2016년 9월 공사를 시작한 수원컨벤션센터의 현재 공정률은 38%다. 다음달 철골·골조 공사를 완료한 후 오는 6월까지 건축물 외부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연말까지 내·외부 마감 공사를 하고 내년 3월 개관할 계획이다.

광교지구 택지개발사업구역 내에 건립되는 수원컨벤션센터는 지하 2층, 지상 5층, 대지면적 5만 5㎡, 연면적 9만 7602㎡ 규모로 전시장, 컨벤션홀 등이 들어선다.

백화점, 호텔, 쇼핑몰 등 부대 지원시설 건립도 함께 진행되고 있다. 지하 7층·지상 12층 규모 백화점은 오는 2020년 1월 지하 5층·지상 21층 규모 호텔은 2019년 10월, 지하 5층·지상 47층 규모 수족관·업무시설은 2020년 10월 완공할 예정이다.

수원컨벤션센터 시민마이스터즈&수원마이스얼라이언스 발대식.[사진제공=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 경제학=수원컨벤션센터 개관으로 3826개 일자리가 창출되고, 생산유발 효과는 4561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1807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수원시는 수원컨벤션센터가 경기 남부 마이스 산업의 중심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 마이스 산업은 연관 산업이 다양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커 ‘굴뚝 없는 황금 산업’으로 불리며 새로운 산업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관련 산업 파급 효과를 고려하면 실제 경제적 효과는 보고서가 제시한 수치보다 훨씬 클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는 수원컨벤션센터 건립을 시작으로 세계적인 마이스 복합단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삼성반도체, 수원화성, 광교호수공원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차별성 있는 마이스 상품 개발을 구상하고 있다.

수원컨벤션센터 원활한 운영을 위한 준비도 차질없이 진행중이다. 지난해 11월 아주대의료원, 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과 ‘수원시 의학연계 마이스산업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시와 두 병원은 의학 분야 ‘컨벤션 브랜드’를 발굴·육성하고, 마이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의학연계 프로그램을 기획·운영한다.

▶마이스터즈 뜬다=지난해 12월 ‘수원컨벤션센터 시민마이스터즈·수원마이스얼라이언스’ 발대식을 열었다.

마이스터즈(MICEters)는 ‘마이스’(MICE)와 ‘서포터즈’(Supporters, 후원자)를 조합해 만든 신조어다.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봉사한다. 온·오프라인 행사 홍보·운영 활동도 한다. 마이스터즈 219명을 단계적으로 모집하고 있다. 현재까지 시민 마이스터즈 76명을 모집했다.

마이스 관련 단체·기관·업체 47개사(2018년 3월 현재)로 구성된 수원마이스얼라이언스(MICE Alliance)는 수원시와 함께 공동 마케팅·홍보 활동을 하며 ‘경쟁력 있는 마이스 행사 개최도시 수원’을 국내외에 알릴 예정이다.

최근에는 ‘아시아태평양 마이스 비즈니스 페스티벌(APMBF) 2019’를 유치했다. 내년 3월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APMBF 2019’는 수원컨벤션센터 개관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APMBF는 마이스(MICE) 관계 기관·단체, 지자체·산하기관 공무원, 관련 산업 종사자 등이 참석하는 마이스업계 축제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