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유럽 13개국에서 백시니아 바이러스 특허 등록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신라젠(대표 문은상)은 유럽 13개국에서 백시니아(우두) 바이러스 관련 특허가 추가로 등록됐다고 26일 밝혔다.

펙사벡과 관련해 유럽에서 등록된 ‘종양 용해 백시니아 바이러스 병용 암 치료요법’에 관한 특허는 2010년 호주, 캐나다 등록을 시작으로 2012년과 2014년에는 분할출원 방식으로 미국과 지난 2월 국내에서 등록된 바 있다.


등록된 국가는 유럽 의약품 주요 5개국인 프랑스, 독일, 영국, 스페인, 이탈리아와 그 밖에 오스트리아, 벨기에, 스위스, 덴마크, 헝가리, 아일랜드, 네덜란드, 스웨덴이다. ‘종양 용해 백시니아 바이러스 병용 암 치료요법’에 관한 특허권은 해당 국가에서 오는 4월 11일부터 효력이 발생된다.

신라젠 관계자는 “이번 특허로 인해 현재 전 세계 41개국에서 101건의 특허 등록을 확보하게 됐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백시니아 바이러스의 혁신적 면역유도기전이 계속해서 특허로 인정 받음에 따라 제품 권리확보를 공고히 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iks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