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주간 연속 2교대 시행 조인식

- 노사 대표 참석, 주간 연속 2교대제 최종 서명
- 조립 1ㆍ3라인 주간 연속 2교대(8 9) 전환
- 근무형태 변경 통해 생산 물량 증대 기대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쌍용자동차는 26일 평택공장에서 조인식을 갖고 오는 4월 2일부터 심야 근무 없는 주간 연속2교대(8 9 시간)를 본격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쌍용차 노사는 근무형태 변경을 위해 2016년 10월부터 노사 협의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1월 31일 노사합의 이후 조합원 설명회와 세부 운영방안 논의 등을 거쳐 시행안을 최종 확정 지은 바 있다.

근무 형태 변경에 따라 생산 물량 증대 수요가 있는 조립 1라인(티볼리 생산)과 3라인(렉스턴 생산)은 주간 연속2교대로 전환하게 되며, 조립 2라인(코란도 투리스모 생산)은 기존처럼 1교대로 운영하게 된다. 


쌍용차 관계자는 “G4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를 생산하는 조립 3라인이 근무형태 변경을 통해 연간 1만대 이상의 생산물량 증대 효과가 있는 만큼 렉스턴 스포츠 적체 문제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근무형태 변경으로 근로자들의 삶의 질 향상과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는 물론 정부의 근로시간 단축 방침에도 적극 부응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 노사는 지난 2010년 이후 8년 연속 임단협 무분규 타결을 통해 안정적이고 협력적인 노사문화를 구축하고 있으며, 자동차산업뿐만 아니라 국내 산업계 전반의 신노사관계 수립에서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쌍용차 최종식 대표는 “주간 연속2교대제 시행은 근로자의 삶의 질 향상과 생산성 향상에 따른 제조 경쟁력 확보를 동시에 달성함으로써 노사 모두 상생할 수 있는 합의를 이뤄낸 것”이라며 “앞으로도 노사간 지속적인 소통과 화합을 통해 안정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선진 노사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