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항공 전 부문 ‘국가고객만족도’ 1위 수상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아시아나항공(사장 김수천)이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국가고객만족도(NCSI) 조사’에서 ‘항공 전 부문’ 1위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27일 서울시 중구 롯데호텔에서 개최된 2018년도 NCSI 시상식에서 ‘국내 항공 부문’에서는 6년, ‘국제 항공 부문’에서는 4년 연속 고객만족도 1위 항공사로 선정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최신 기종 도입을 통한 기재 경쟁력 강화 ▷ 위치기반서비스, 챗봇 등 IT 활용 서비스 확대를 통한 고객 편익 증대 ▷세계 최대 항공사 동맹체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 회원사의 방대한 네트워크와 회원 혜택 공유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도 ▷최신예 A350 항공기 LA, 시애틀 노선 투입 ▷ 시카고 노선 매일 운항 ▷베네치아, 바르셀로나 신규 취항 ▷부산~인천 환승 내항기 증편 운항 등을 통해 장거리 네트워크와 환승 편의성을 강화하고 고객 편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김수천 사장은 “창립 30주년의 해에도 항공 전 부문 고객만족도 1위를 석권하게 되어 의미가 남다르다”며,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도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