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근 의사 순국 108주기 추모식 거행

[헤럴드경제(부천)=이홍석 기자]안중근 의사 순국 108주기 추모식이 지난 26일 부천 안중근공원에서 열렸다.

광복회 부천시지회에서 주관한 추모식에는 김만수 부천시장을 비롯해 강동구 부천시의회의장, 장정교 인천 보훈지청장, 광복회원, 보훈관계자, 유관기관 단체장,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김만수 시장은 추모사를 통해 “안 의사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가슴 깊이 새기고 현 시대를 극복할 수 있도록 모두의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으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 바란다”며 “중국에 있는 안 의사의 유해를 하루 빨리 찾아 안장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하고, 특히 부천 안중근공원에 안치될 수 있도록 다 같이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정치 광복회 부천시지회장은 “안 의사의 헌신과 나라사랑을 본받아 국가역량을 굳건히 하는데 후손으로서 책임과 소명의식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부천시는 지난 20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에서 반입된 안중근 의사 동상을 유치하면서 중동공원을 역사학습 테마공원인 안중근공원으로 조성했다.

안중근공원에는 안 의사의 동상, 안 의사의 일대기를 그린 부조벽화, 유목 22점, 2014 프랑스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일본군 위안부 실체를 국제사회에 알린 만화 ‘지지 않는 꽃’과 위안부 피해자 추모비가 설치돼 있다.

시는 매년 3월 26일 안중근 의사 추모제를 열고 10월 26일에는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의거일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