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개헌안 협상에 합의…각 교섭단체 원내대표, 헌정특위 간사 참여

-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권력구조 개편 등 논의키로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대통령 개헌안이 26일 오후 국회에 제출된 가운데, 여야 원내대표가 개헌안 협상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이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개헌안 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개헌 협상과 관련해 세 교섭단체 대표들이 개헌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다”며 “필요한 경우 헌정특위 간사들을 참여하게 해 ‘2 2 2회담’을 하도록 해 논의를 풍부하게 진행시켜 나갈 생각”이라고 말해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하면 바로 참여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뒀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의제는 권력구조 개편, 선거구제 개편, 권력기관 개혁, 국민투표 시기를 놓고 내일부터 본격적인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회동에서 국민투표법 개정에 나서줄 것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의장께서 국민투표법 관련해서 2015년까지 해야 되는 법인데 법적 효력이 상실돼 있으니 적극적으로 통과시켜 달라고 당부하셨다”고 전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협상에 들어간다는 것은 헌정특위 논의는 논의대로 가고 네 가지 쟁점에 대해서 원내대표 협상을 시작한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