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개헌 관련 대통령 국회연설 합의

- 추경 관련 국무총리 또는 경제부총리 국회 연설도 가능
- 내달 2일부터 4월 임시국회 개의에도 합의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여야가 26일 개헌안 협상에 나서기로 합의한 가운데, 4월 임시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과 관련해 국회연설을 하는 데도 합의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에서 정례회동을 갖고 이처럼 합의했다고 여야 관계자들이 전했다.

정세균 국회의장과 우원식(더불어민주당), 김성태(자유한국당), 김동철(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정부개헌안을 비롯한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대통령의 개헌 관련 국회연설과 국무총리 혹은 경제부총리의 추경 관련 국회연설을 4월 임시국회 중에 할 수 있다는 데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한국당 원내 관계자 역시 “대통령이 국회에 나와 연설하는 것이야 가능하다. 합의를 안 해 줄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여야 원내대표는 또 이날 4월 2일부터 4월 임시국회를 개의하는 데에 합의했으며, 30일에는 3월 임시국회를 마감하는 본회의를 열기로 했다. 4월 임시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하지 않기로 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번 주 안에 추가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일정을 확정하기로 했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