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北최고위 인사 방중 및 동향 파악 중…논평 시기상조”

-“중국 정부, 적절시점 판단되면 자체적으로 공유”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외교부는 27일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한 정황이 포착된 것과 관련해 “진위여부를 포함해 관련사항과 동향을 파악하고 있다”며 “현재로써는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과거 전례를 보면 중국 정부는 양자 인적교류에 대해 자체적으로 적절한 시점이라고 판단될 때 대외적으로 공개했다.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관련국과 정보를 공유하는 전례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현재 중국 정부를 통해 중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누구인지 파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중국을 방문한 최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고 보도했지만, 대북소식통은 본지에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대중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노 대변인은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지기 전 북한과 중국 간 고위급 인사교류가 이뤄지는 것과 관련해 “아직 관련된 내용이 정확히 파악되지 않은 상황에서 평가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며 “현재로썬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에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중관계 개선이 이뤄지는 것은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또 “북한의 움직임에 대해서는 며칠 전에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예의주시하고 있었다”고 부연했다. 북한 인사가 방중하는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와 논의를 주고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