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물류센터 화재 3시간 만에 진화…잇단 화재에 누리꾼들 불안감 토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7일 오전 10시50분께 발생한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소재 베스트코 물류센터 화재가 발생 3시간 만에 진화됐다.

화재 직후 불기가 거세지자 소방당국은 오전 11시15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헬기 등 장비 50여대와 특수대응단 등 소방대원 350여 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이날 화재 현장에는 휴일인 소방 공무원도 진화작업을 도왔다.

27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한 물류센터에서 불이 나 화재 발생 3시간 만에 진화됐다.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은 연기가 치솟는 화재 현장. [사진=독자/연합뉴스]

화재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최초의 불은 8580㎡ 규모의 물류센터 1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불은 1개 층의 물류센터 8800㎡를 태우고 오후 1시55분께 진화됐다. 근로자들은 모두 긴급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물류센터에는 식용유와 세제 등의 물품이 보관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시는 낮 12시께 “화재 발생 인근 주민들은 안전에 유의바랍니다”라는 내용의 긴급재난안전 문자를 전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 후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누리꾼들은 용인 화재를 놓고 설전 중이다.

“올해만 몇 번째? 이건 다 사회 때문”, “또 재앙”, “정치랑 엮지마”, “댓글이 문제”등 정부를 탓하는 목소리와 이를 비난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