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옥중 페북…“천안함 용사 못찾아 유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구속 수감된 이명박 전 대통령(77)은 26일 천안함 폭침 8주기를 맞아 자신의 페이스북을통해 46용사에게 “통일되는 그 날까지 매년 여러분을 찾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없게 돼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비록 직접 찾아가 만나진 못하지만 여러분의 조국에 대한 헌신은 결코 잊지 않고, 가슴 깊이 새기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저 대신 저와 함께 일한 참모들이 참배하는 것으로 저의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에 게시된 그의 발언은 구속 수감 이후 처음 나온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이 수감된 그를 대신해 올린 것이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의 참모들은 대전 국립현충원에 모여 전사자들에게 참배하고 이 전 대통령 명의의 조화를 헌화했다.

측근인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방명록에 “이 전 대통령을 대신해 적는다”며 “몸은 같이 하지 못해도 여러분의 나라를 위한 희생을 기리는 마음은 언제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썼다.

방명록과 조화 사진은 모두 이 전 대통령 페이스북에 올라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