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캠프 “광주시장 선거전 허위사실 유포, 더 감내못해”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 기자] 인구 150만명의 수장을 뽑을 광주광역시장 선거전이 혼탁 양상으로 치닫는 가운데 이용섭 예비후보 측이 더민주당 경선후보들을 향해 비방선거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용섭 광주시장 예비후보캠프는 26일 보도자료를 내고 “그동안 이용섭 예비후보는 타 후보들의 허위사실 유포와 도를 넘는 비판에 대해 지지율 1위 후보가 감내해야 할 과정으로 여기고 일절 대응하지 않고 정책경쟁으로 일관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 캠프는 그러나 “하지만 도를 넘는 허위사실 유포가 반복된다면 시민들의 알권리 보호와 공정한 경선 분위기 조성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다는 점을 강력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용섭선거대책본부(캠프)’ 김옥조 대변인은 “이 후보는 당원명부를 불법 유출시킨 적이 없음에도 당내 경선 예비후보 4인(강기정,민형배,윤장현,최영호)은 당원 명부를 불법유출한 것으로 발표했다”면서 “이용섭 예비후보는 수사를 지연시킨 적이 없으며 그럴 위치에 있지도 않고 경찰의 소환을 받은 사실도 없는데 마치 이 후보가 수사를 지연시키고 소환조사를 받지 않는 것처럼 발표한 것은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이 예비후보 측은 이 문제로 경찰의 출석요구가 있을 경우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용섭캠프 측은 끝으로 “민주당 광주시장 후보는 중앙당의 경선룰에 따라 당원과 시민이 결정하고, 광주시장은 시민이 결정해야 한다”며 “더 이상 광주시민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기 위해 광주시장 예비후보자들에게 공정선거를 위한 ‘원팀(One Team) 경선 운동’을 함께 할 것”을 거듭 제안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