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전 성남시장, 경기지사 출마 공식 선언

- 공정, 균형발전, 복지, 안전, 자치분권, 평화 등 6대 약속 발표
- “대한민국의 축소판 경기도를 새 나라가 가야 할 모범으로 만들겠다”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새로운 경기 이제, 이재명’을 슬로건으로 내걸고 경기도지사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 예비후보는 27일 국회 정론관과 경기도의회에서 잇따라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촛불혁명을 거쳐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고 있다”며 “새로운 경기! 이제, 이재명이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날 배포한 출마선언문에서 “경기도는 최고의 잠재력을 가진 최대 지방정부지만, 경기도의 정체성도, 경기인의 자부심도 찾기 어렵다. 수도권이라 차별받고 서울이 아니라 소외받으며 안에서는 지역격차에 신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같은 문제의 근본 원인을 “16년간 장기 집권한 구태 기득권세력 때문”이라고 진단하며 “경기는 서울의 변방이 아니라 서울과 경쟁하며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대한민국의 중심’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예비후보는 “성남시장으로 일한 지난 8년은 도전의 연속이었다. 불의와 부정을 위한 청탁과 압력, 부패와 타협의 유혹이 늘 주위를 맴돌았지만 ‘100만 시장의 1시간은 100만 시간’이라 되뇌며 초심을 일깨웠다”며 “성남에서 검증된 능력과 경험으로 모든 국민이 선망하고 31개 시ㆍ군민 모두가 자부심을 갖는 ‘새로운 경기’를 만들겠다”는 포부도 함께 밝혔다.

이날 출마선언문에서 이 예비후보가 공개한 도민에 대한 약속은 ▷공평한 기회, 공정한 경쟁, 정당한 몫이 보장되는 경기도 ▷31개 시ㆍ군이 균형 발전하는 경기도 ▷생애주기별, 영역별로 ‘최고의 삶의 질’이 보장되는 복지경기 ▷여성과 아동, 노인과 장애인은 물론 모든 도민이 안전한 경기도 ▷참여와 자치, 분권의 모델이 실현되는 경기도 ▷평화와 경제가 살아 숨 쉬는 희망의 땅 경기도 등 모두 여섯 가지다.

한편 이 예비후보는 이날 출마 기자회견에 앞서 오전 9시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고(故) 김대중, 김영삼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참배하며 출마의지를 다졌다.

thl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