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통일센터’ 시범설치 확정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광역시가 현 정부의 국정과제인 ‘통일센터’ 시범설치기관으로 확정됐다.

이천시는 통일센터 유치를 위해 지난 6일 통일부에 시범설치 신청서를 제출한 후 대상지 현장실사 및 사업설명 심사를 거쳐 통일센터 시범설치 지역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인천에 설치되는 통일센터는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운영되던 하나센터와 통일교육센터 등 통일인프라를 연계ㆍ통합해 통일부와 인천시 공무원 및 하나센터직원과 등 총 20여 명 안팎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시는 통일센터 유치대상으로 송도 미추홀타워 내에 전용면적 800㎡를 활용할 계획이며 향후 센터를 통해 탈북민 취업교육, 심리상담, 남북교류협력사업 협의, 이산가족과 납북자 상담지원, 평화통일 관련 강의 및 포럼개최, 통일사료 전시 및 북한자료실 등을 설치 운영할 계획이다.

시는 통일부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5월 중 사무 공간 등 내부공사를 마무리해 하반기 개소를 준비하고 있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