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일순 사장 “홈플러스 스페셜, 이마트 카피캣 아냐”

- 27일 신년 사업전략 기자간담회
- 리뉴얼 점포로 고객만족ㆍ상생가치 공략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이마트를 따라가는 카피캣 전략은 아닙니다.”

임일순 홈플러스 사장은 27일 서울 소동공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신년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신규 콘셉트 점포 ‘홈플러스 스페셜’이 이마트의 창고형 매장 ‘트레이더스’와 유사해보인다는 지적에 이같이 선을 그었다. 창고형 매장 만의 가치를 제공하는 동시에, 이를 통해 충족할 수 없는 부분을 기존 대형마트의 이점과 차별화 카테고리 등으로 보완한 점포라는 설명이다.

홈플러스 스페셜은 슈퍼마켓에서부터 창고형 할인점까지 각 업태의 핵심 상품을 한 번에 쇼핑할 수 있는 멀티채널 할인점이다. 필요한 만큼만 구입하는 1인 가구부터 대용량 상품을 주로 구입하는 자영업자, 성장기 아이들을 키우는 가족 등 다양한 고객을 모두 만족시키겠다는 취지로 기획됐다. 


이를 위해 홈플러스는 상품 구색부터 매대 면적, 진열 방식, 점포 조직 등을 모두 바꾸기로 했다. 우선 상품 구색은 대형마트와 창고형 할인점 모두를 아우르는 수준으로 확대키로 했다. 다만 전체 상품 수는 고객들이 즐겨찾는 상품 중심으로 정제해 매장 공간을 확보한다. 이를 통해 고객 동선을 넓혀 보다 쾌적한 쇼핑 환경을 만드는 것이 가능하다. 또 해외 단독 직소싱 상품이나 협력사 컬래버레이션 상품 등 경쟁력 있는 카테고리는 강화해 소비자의 쇼핑 편의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임 사장은 “유통업계가 불황이지만 유통사업자가 고객이 진정 원하는 가치를 제공할 때 유통산업의 미래가 결정된다고 생각한다”며 홈플러스 스페셜의 경쟁력을 자신했다.

다양한 임대 매장이 들어선 복합쇼핑몰 형태의 점포 공간은 ‘코너스’로 재탄생한다. 지역 청년 창업 브랜드, 플리마켓, 어린이 도서관, 각종 체험 공간 등이 자리한 ‘지역밀착형 커뮤니티’로 꾸민다는 계획이다. 코너스의 수익성과 관련해 임 사장은 “일부 매장 또는 매대가 개편되는 등의 과정에서 단기적으로는 수익이 떨어질 수 있으나, 고객과 좀더 관계성있는 유의미한 공간으로 재탄생하면서 장기적으로는 객수 증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그는 점포 혁신을 통해 협력사와 ‘상생’을 이루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홈플러스 스페셜 내 상품 가격은 대부분 연중상시저가(EDLP) 형태로 바뀔 예정이다. 기존 초특가 행사 중심 가격은 수요가 몰려 결품이 자주 발생하고, 상품 회전율이 떨어져 선도가 저하되는 경우가 있었다. EDLP를 구현하면 고객은 늘 안정적인 가격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고, 과중한 프로모션 등에 시달리는 협력사, 직원은 업무를 덜 수 있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창고형 매장에 도입할 자체 브랜드(PB) 상품 개발에 나서면 중소 제조사의 매출 증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홈플러스는 이미 다수 협력 업체들과 홈플러스 스페셜에 입점할 신규 상품 기획에 돌입했다.

임 사장은 편의점 ‘365플러스’ 신규 출점과 관련해선 “단순한 숫자 경쟁은 무의미하다”고 잘라 말했다. 이마트24의 공격적 출점 행보를 의식한 발언이다. 그는 출점 경쟁보다는 기존 점포를 좀더 상권에 밀착한 점포로 재정비하는 데 더 공들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편의점 브랜드들이 지난해 말부터 일제히 상생안을 내놓은 것과 관련, “365플러스도 경영 현황을 파악해 필요하다면 (상생안을) 내놓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임 사장은 거점 의미가 있는 점포인 홈플러스 대구점, 서부산점 등을 우선 리뉴얼한 뒤, 홈플러스 스페셜 점포를 올해 안으로 10개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경과를 지켜보며 리뉴얼 점포 수를 확대해갈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