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러 가기 겁나요”…온라인몰 특수 ‘후끈’

마켓컬리·티몬 생필품 주문 급증
G마켓 황사마스크 매출 1177% ↑

서울 강남구에 사는 김지인(31ㆍ여) 씨는 미세먼지가 자욱하게 낀 날이면 외출을 자제한다.

지난 주말에도 미세먼지 탓에 약속을 취소하고 내내 집에 있었다. 김 씨는 주로 인근 대형마트나 슈퍼마켓에서 장을 보지만, 이날만큼은 온라인몰을 통해 신선식품을 주문했다. 때마침 해당 온라인몰에서도 미세먼지 기획전을 열고 도라지, 고등어, 미역 등 미세먼지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되는 상품들을 판매하고 있었다. 김 씨는 “밤 11시까지만 주문하면 다음 날 오전까지 현관문 앞에 상품이 도착한다”며 “굳이 미세먼지를 뚫고 장을 보러갈 이유가 없다”고 했다.

최악의 미세먼지가 나흘째 이어지면서 온라인 쇼핑몰도 덩달아 ‘미세먼지 특수’를 누리고 있다. 마스크, 공기청정기 등 관련 제품 매출이 급증했을 뿐만 아니라 전체 매출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가급적이면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온라인몰을 통해 필요한 식자재를 주문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27일 온라인 식품 전문 쇼핑사이트 마켓컬리에 따르면 미세먼지가 심했던 지난 주말(23~25) 주문건수는 그전 주말(16~18)보다 10% 늘었다. 같은 기간 미세먼지 기획전 상품의 매출은 2배 가량, 마스크 매출은 18배 가량 뛰었다.

마켓컬리는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릴 때 잘 팔리는 상품과 미세먼지 예방에 효과적인 상품을 선별해 미세먼지 기획전 상품을 선정했다.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 미세먼지로 인해 발생하는 염증 및 호흡곤란을 개선하는 데 도움을 주는 연어, 고등어는 물론 기관지에 좋은 배, 도라지 등도 판매하고 있다. 중금속이나 노폐물 배출을 돕는 미역, 생감태, 톳 등도 내놨다. 마켓컬리 관계자는 “미세먼지 주의보가 발령돼 시민들이 집 안에 머물 경우 온라인으로 식품을 구매할 확률이 높아져 전체 매출이 증가한다”고 했다.

e커머스 업체인 티몬의 생필품ㆍ신선식품 카테고리인 ‘슈퍼마트’의 매출도 뛰었다. 미세먼지의 공습이 이어졌던 최근 일주일(3월19일~3월25일) 동안 슈퍼마트의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10% 상승했다. 해당 기간 육아 용품인 킨도, 하기스, 팸퍼스 등이 각각 슈퍼마트 매출 1위, 3위,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라면, 삼다수, 좋은느낌 등 생필품도 매출 상위 10위 안에 포함됐다.

미세먼지 관련 상품의 매출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티몬의 마스크 매출은 185% 증가했다. 특히 KF80과 같은 인증마스크의 매출은 304% 증가했다.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온라인쇼핑몰 G마켓에 따르면 지난 23∼25일 황사용 마스크 매출은 전월 동기와 비교해 1177%나 껑충 뛰었다. 같은 기간 공기청 정기 매출도 882%나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SK플래닛이 운영하는 온라인쇼핑몰 11번가에서도 지난 23∼25일 마스크 매출은 전월 동기보다 635% 상승했다. 같은 기간 공기청정기 매출은 167% 늘었다.

박로명 기자/[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