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나는 무죄”…BBK 폭로 재심 청구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은 2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의혹 제기로 기소됐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

정 전 의원은 지난 17대 대선 당시 이 전 대통령이 옵셔널벤쳐스 주가조작 및 자금 횡령의 공범이며 다스와 BBK의 실소유자라고 주장했다가 허위사실 유포 등 혐의로 1년간 수감생활을 했다.

정봉주 전 의원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관련 의혹 제기로 기소됐던 사건에 대해 무죄를 주장하며 재심을 청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 전 의원은 “MB 의 구속으로 그 반대편에 서 있었던 저는 무죄라는 것을 분명하게 선언한다”며 “BBK 사건에 대한 재심을 청구하겠다. MB가 기소돼 유죄가 확정된다면 재심을 통해 무죄가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재심 청구와 동시에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검사에 대한 형사고발과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 조치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