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전 의원 폭로 A씨 모습 드러내 증거 공개

-모바일 체크인 앱에 함께 체크인한 기록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정봉주 전 의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가명 안젤라)가 모습을 드러냈다.

안젤라 씨는 27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건 당일 오후 5시께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있었다는 증거를 공개했다. 

27일 오전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에서 열린 정봉주 미투 피해자 기자회견에서 담당 변호사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젤라 씨는 “2011년 12월23일의 기록을 찾던 중 최근 위치 기반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 ‘포스퀘어’를 통해 하나의 증거를 찾았다”며 며 “당시 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인 뉴욕뉴욕에서 오후 5시 5분과 37분에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뉴욕뉴욕 룸 안에서 찍은 셀카사진과 함께 체크인한 기록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안젤라 씨는 지금까지 침묵했던 이유에 대해 “시간대에 관한 명확하지 않은 기억을 내세우면 오히려 혼선을 가중시킬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하고 “시간대 논란이 이 자료로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미투’ 폭로가 정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 선언 날짜와 겹친 이유에 대해 “이달 5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미투 폭로가 있은 이후 동료 기자와 상의해서 이튿날인 6일에 ‘미투’를 하겠다고 결심했고 7일에 보도했다”며 “정 전 의원의 일정까지 고려해서 (폭로 시점을) 짠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안젤라씨 변호인 측은 정 전 의원이 프레시안 기자 2명을 고소한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관련 증거를 제출하고 출석할 예정이다.

같은 날 10시40분 정 전 의원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안젤라 씨의 기자회견에 대해 ‘정치적 의도’를 의심했다. 정 전 의원은 “서울시장 출마 선언 발표한 날 성추행 의혹 기사가 나갔다”며 ”(오늘 회견이 겹치는 것이) 가장 민감하면서도 이상하게 생각하는 점“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