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정치 저격”…성추행 폭로자 “증거있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정봉주 전 의원을 둘러싼 성추행 의혹이 본격적인 진실공방으로 접어들었다. 피해자가 직접 나서 증거 있음을 강조했다. 반면 정 전 의원은 “정치공작 의혹”으로 항변했다.

언론을 통해 정 전 의원에게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A씨는 27일 기자회견을 열고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위치기록을 바탕으로 문제의 호텔에 당시 있었다고 밝혔다. 정 전 의원이 그 호텔에 가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A씨는 “2011년 12월 23일의 기록을 찾던 중 위치기반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를 통해 증거를 찾았다”며 “당시렉싱턴 호텔 1층 카페 겸 레스토랑인 뉴욕뉴욕에서 오후 5시 5분과 37분에 ‘기다리는 시간’이라는 문구와 뉴욕뉴욕 룸 안에서 찍은 셀카사진과 함께 체크인한 기록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호텔 카페에서 1시간가량 정 전 의원을 기다렸으나 실제 함께 있었던 시간은 20분도 안됐다”며 “정 전 의원이 나타나자마자 ‘남자친구가 있느냐’고 묻는 등 발언을 해 빨리 벗어나야한다고 판단해 옷걸이 쪽으로 가서 옷을 입으려는데 저를 끌어안고 키스를 시도해 입술이 스쳤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 전 의원 측이 사건 당일 찍은 사진 780여장을 준비했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는 “일부 사진만 공개했을 때 모순점이 드러났으니 전부 공개해서 의문점을 해소하는 것이 논란의 종지부를 찍는 일”이라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한편 이날 정 전 의원은 국회에서 회견 후 성추행 의혹에 대해 “정치적으로 저를 저격하는 것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든다”며 “이유는 모르겠지만, 정치적 의도를 가득 담고 있고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무죄 증거 중 하나로 제시한 사진 780여 장의 내용이 배치된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기억이 잘못된 부분을 자꾸 묻는 것은 이해가 안 된다”고 답했다.

정 전 의원은 “법적으로 무소속이지만 영원히 민주당원이라는 점을 잊지 않고 있다”며 서울시장 출마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