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김정은 방중설에 촉각 “예의주시중”

-정보당국 “관련사안 예의주시중”
-블룸버그 “김정은 집권후 첫 방중”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정부와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설에 대해 극도로 말을 아끼면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정보당국은 27일 김 위원장이 특별열차를 이용해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는 외신보도와 관련, “관련사안을 예의주시중이다”며 말을 아꼈다.

통일부 당국자도 “아직 확인된 게 없다”며 “예의주시중이다”고 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청와대 고위관계자 역시 “관련 첩보가 있어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아무것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부와 청와대 내에서는 김정은 체제 출범 이후 북중관계가 역대 최악의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전격 방중에 회의적인 시각도 감지된다.

미 백악관은 26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방중 언론보도와 관련해 “사실인지 아닌지 알지 못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복수의 익명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이 2011년 권력을 잡은 뒤 첫 외국행으로 베이징에 깜짝 방문했다”면서 “김정은이 누구를 만나고 얼마나 오래 머물지 등 세부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CNN은 북한의 특별열차가 베이징 기차역에 도착한 사진과 동영상이 온라인에 유포되고 있다면서 과거 북한 최고지도자들이 머물렀던 베이징 숙소에 대규모 보안요원들이 배치됐다고 전했다.

신대원 기자 /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