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넘어오는 거대한 미세먼지 폭탄…위성사진 포착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지난 23일 주말부터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가 한반도 북쪽에서 밀려드는 상황이 위성사진에도 고스란히 포착됐다.

26일 고려대기환경연구소(소장 정용승)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테라(TERRA) 등이 촬영한 지난 22일 오후 9시 51분 위성사진에는 한반도와 주변 지역이 쾌청한 상태였으나 지난 23일 오전 11시 17분 촬영된 사진에는 한반도 북서쪽에 흰색이 광범위하게 퍼져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 테라(TERRA) 등이 촬영한 지난 22일 오후 9시 51분(왼쪽부터)과 지난 23일 오전 11시 17분, 지난 24일 오후 1시 38분과 지난 25일 오전 11시 5분 위성사진. 22일은 한반도와 주변 지역이 맑았고, 23일은 한반도 북서쪽에 흰색이 넓게 퍼져 있다. 24일부터 한반도 서쪽에 흰색이 짙게 보인다.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측은 위성사진의 흰색에는 미세먼지가 많이 포함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사진=고려대기환경연구소/연합뉴스]

고려대기환경연구소 측은 위성사진 속 흰색은 미세먼지가 많이 포함된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또 24일 오후 1시 38분에는 한반도 서쪽을 중심으로 흰색이 짙게 나타났고, 25일 오전 11시 5분에는 더 넓게 퍼졌다.

정 소장은 “위성사진으로 보면 23일 오후 서해에 안개가 넓게 퍼져 있다가 24일 오전부터 한반도 주변으로 유입된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며 “대기오염과 미세먼지 입자가 육지로 접근하면서 한반도에 경보 수준의 미세먼지가 퍼졌다”고 설명했다.

고려대기환경연구소는 한국교원대 교수 출신 정 소장이 1993년 설립한 비영리 연구소 법인으로, 각종 환경 관련 위성 자료를 분석해 제공하고 있다. 정 소장은 1994년부터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과 종신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