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기 살아나나…2개월 연속 상승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중소기업 전망지수가 2개월 연속 상승했다. 서비스업 경기회복 기대감 등에 힘입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3150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4월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가 93.2로 전달보다 2.6포인트 상승했다고 27일 밝혔다.

SBHI는 100 이상이면 업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응답이 부정적인 답변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전달보다 0.2포인트 내린 92.9, 비제조업은 4.4포인트 오른 93.3으로 조사됐다.

비제조업 가운데 건설업은 전달보다 3.8포인트, 서비스업은 4.6포인트 각각 상승했다.

항목별로는 내수판매전망(90.5→92.3), 수출전망(94.2→96.8), 영업이익전망(86.1→87.5), 자금사정전망(82.8→83.2) 등 전체적으로 전달보다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서비스업 경기회복 기대감과 건설업의 정부 조기 발주물량 증가 등으로 비제조업을 중심으로 경기 전망 개선세가 두드러졌다”고 분석했다.

3월 중소기업 경영 최대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인건비 상승(59.0%)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내수부진(55.4%), 업체 간 과당경쟁(38.9%), 원자재 가격상승(24.9%) 순으로 나타났다.

인건비 상승은 이달까지 3개월 연속 내수부진을 제치고 최대 애로사항으로 조사됐다.

인건비 상승 부담이 큰 업종으로는 제조업에서는 노동집약적 경공업 부문인 섬유제품·자동차와 트레일러·고무제품 및 플라스틱, 비제조업에서는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교육서비스업이 꼽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