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카카오코인 계획없다…블록체인 플랫폼에 집중”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가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를 설립하고 블록체인 시장에 뛰어든다. 연내 자체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을 내놓겠다는 계획이다.

다만, 관심을 모았던 ‘카카오코인’ ICO(암호화폐 공개)에 대해서는 “계획 없다”고 선을 그었다.

조수용 카카오 신임 공동대표는 2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서 “카카오코인 발행 계획은 현재 없다”며 “카카오의 최우선 과제는 독자적인 블록체인 플랫폼을 만들어 많은 사업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기반을 다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2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취임 첫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카카오 조수용(왼쪽)ㆍ여민수 신임 공동대표 [제공=카카오]

이날 카카오는 지난 16일 일본에서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 X’를 설립하고 한재선 전 퓨처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대표이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그라운드 X를 통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하고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조 대표는 업계 안팎의 관심을 모았던 카카오코인 ICO에 대해서는 “자금 조달을 위한 ICO를 할 필요가 없는 상태”라며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크립토펀드 역시 계획이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블록체인은 코인을 유통하고 거래하기 위한 기술인 것만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오히려 아직 발행되지도 않은 ‘카카오코인’을 미리 판다고 속인 뒤 대가를 받고 잠적하는 사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조 대표는 “카카오코인이라는 실제로는 없는 코인이 거래돼 피해를 입는 사례가 생기고 있다”며 “카카오는 국내외 많은 기업들이 토큰 이코노미뿐만 아니라 우리 플랫폼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여민수 신임 공동대표 역시 “카카오코인을 사칭한 사기에 대해 단호하고 적극적으로 대처 중”이라며 “회사(카카오) 사이트 등에서도 적극 신고를 받고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