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3.0 , ‘시너지ㆍ글로벌’로 도약…블록체인 자회사 설립

- AI스피커로 전화걸고 카톡 ‘서랍’ 프로젝트 연내 출시
- 음악, 웹툰, 게임으로 일본ㆍ중국ㆍ동남아 공략
- 일본에 ‘그라운드 X’ 설립…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카카오가 여민수ㆍ조수용 신임 공동대표 취임으로 ‘카카오 3.0’ 시대를 공식 선언하고 나섰다.

카카오 공동체(계열사) 간의 시너지를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통해 새롭게 도약하겠다는 전략이다.

구체적으로 카카오톡에서 나눈 대화, 사진 등을 기록하는 ‘서랍’ 프로젝트를 연내 출시하고, 인공지능(AI) 스피커 ‘카카오미니’에 보이스톡(전화걸기)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또, 최근 일본에 설립한 블록체인 자회사를 통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에도 나선다. 

[사진=카카오 여민수(왼쪽)ㆍ조수용 공동대표, 제공=카카오]

여민수ㆍ조수용 대표는 27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카카오의 새 리더로서 현재 추진 중인 활동과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은 ‘카카오 3.0’의 키워드로 ‘시너지’와 ‘글로벌’을 제시했다.

조수용 공동대표는 “카카오 1.0은 카카오톡 출시로 모바일이라는 시대적 흐름에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은 메신저를 넘어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한 시기였다”며 “카카오 3.0은 계열사간 서비스 융합을 통해 성장 기회를 확대하고, 적극적으로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비스 융합의 중심 플랫폼은 카카오톡이다.

카카오는 올해 안으로 카카오톡 대화에서 공유한 사진, 동영상, 일정, 자료 등 개인의 디지털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서랍’ 프로젝트를 출시한다. ‘서랍’ 프로젝트에는 AI 기술을 접목, 원하는 디지털자산을 말하듯 검색하도록 할 예정이다.

AI 스피커 ‘카카오미니’의 기능도 확대한다. 현재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택시 호출, 음식주문, 교통안내 뿐만 아니라 순차적으로 카카오톡 보이스톡(전화걸기), 번역, 홈 사물인터넷(IoT) 제어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글로벌 사업에도 박차를 가한다.

음악, 웹소설, 게임, 영상 등 지적재산(IP)을 무기로 일본뿐만 아니라 중국, 동남아 시장에 진출한다. 지난 1월 해외 투자 유치를 통해 조달한 10억달러 규모의 재원은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 업체 M&A에 활용할 예정이다.

미래핵심기술인 블록체인 사업 방향성도 공개했다.

카카오는 연내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해 글로벌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최근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 X’를 일본에 설립했고, 한재선 전(前) 퓨처플레이 최고기술경영자(CTO)를 대표이사로 임명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틀에 얽매이지 않고 이용자가 원하는 것을 끊임없이 시도할 것”이라며 “카카오가 만들어갈 서비스와 기술 혁신이 생활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