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페·병원도 거뜬…LG 퓨리케어 대용량 공기청정기

- 158㎡ 대용량 출시…10~40평대까지 풀라인업 완성

LG전자는 27일 한국공기청정협회 ‘CA인증’을 받은 제품 가운데 청정면적이 가장 넓은 대용량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를 28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는 10평대 소형에서 40평대 대형 제품까지 풀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번 신제품은 158㎡ 공간의 실내 공기를 청정할 수 있어 학교, 사무실, 병원, 식당, 카페 등 공공ㆍ상업시설에 적합하다.

‘쾌속청정’ 모드로 작동하면 최대 175제곱미터까지 공기를 청정할 수 있다. 이 제품은 한국천식알레르기협회(KAF)와 영국알레르기협회(BAF)로부터 인증도 획득했다.

소음도 적어 조용한 교실이나 도서관 등에서도 사용하기 좋다. 무선인터넷(Wi-Fi)이 가능해 스마트폰으로 손쉽게 제품 상태를 모니터링하거나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공기청정기 제품 라인업을 지속 확대해 10평대부터 40평대까지 다양한 공간에 적합한 맞춤형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예선 기자/che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