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감우성-김선아, 운명일까 악연일까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과 김선아는 대체 어떤 인연으로 묶인 것일까. 이들은 운명일까. 아니면 미치도록 아픈 악연일까.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연출 손정현/제작 SM C&C)가 중반에 접어들며 큰 스토리 전환점을 맞았다. 손무한(감우성 분), 안순진(김선아 분). 성숙한 두 남녀의 서툰 사랑을 그리던 이 드라마는 차츰차츰 이들을 둘러싼 슬픈 인연의 고리들을 꺼내놓으며 시청자 몰입도를 끌어 올리고 있다. 6년보다 더 오래 전 시작된 인연은 이들의 사랑을 더 아프고 애틋하게 한다. 

지난 20회 에필로그에서 손무한과 안순진의 쓰라린 과거 인연이 또 하나 공개됐다. 안순진이 억울한 딸의 죽음을 해명하기 위해 소송을 하던 중, 증언 해줄 사람이 필요해 손무한을 찾아간 것. 당시 지금보다 더 날이 서 있고 예민했던 손무한은 안순진 얼굴도 보지 않은 채 그녀를 쫓아냈다. 그날 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안순진은 하염없이 손무한을 기다렸다. 그러나 이번에도 손무한은 그녀를 뒤로 한 채 자신의 길을 걸어가버렸다.

손무한의 전 아내 강석영(한고은 분)이 안순진에게 왜 “사랑이 아니라 죄책감이다”라고 말했는지, 이 장면을 통해 시청자도 그 이유를 짐작할 수 있었다. 뿐만 아니라 손무한이 왜 안순진과 결혼을 강행했는지 또한 짐작할 수 있다. 손무한 자신에게 남은 시간이 그리 길지 않음에도, 안순진이 자신을 사랑하지 않고 사랑하는 척하는 것이라 오해하고 있음에도.

그렇다면 ‘키스 먼저 할까요’ 열혈 시청자들은 이제 또 다른 궁금증이 생긴다. 도대체 이들의 인연이 명확히 무엇으로 시작됐으며 어떤 것인지, 이 인연이 정말 두 사람의 사랑을 아프게 할 악연인 것인지 아니면 운명인 것인지. 열혈 시청자들 모두가 손무한과 안순진의 꽃길을 애타게 가슴 졸이며 바라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드라마가 반환점을 돌며 손무한과 안순진을 둘러싼 더 많은 이야기들이 펼쳐질 것이다. 이들을 묶고 있는 인연의 굴레가 더 명확히 밝혀지기 시작할 것이고, 이와 맞물려 두 사람의 사랑도 더욱 깊어질 것이다. 물론 감우성, 김선아 두 배우가 보여줄 열연도 기대된다. 감정적으로 더 큰 몰입도를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도 지금처럼, 지금보다 더 많은 관심과 사랑,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이야기를 그린 리얼멜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