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뱅크, 금호타이어 인수 추진…그런데 “어떠한 제안도 받은 적 없다”

- 타이어뱅크 “금호타이어 인수추진” 공식 발표
- 채권단ㆍ사측 “어떠한 제안도 받은 적 없다”
- 노조-채권단 ‘묘수’찾지 못한 채 진실공방 양상
- 사흘이 금호타이어 정상화 위한 갈림길 전망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대전에 본사를 둔 타이어 유통업체 타이어뱅크㈜가 금호타이어 인수를 추진한다고 27일 공식 밝혔다.

해외매각이 추진되던 금호타이어 인수에 국내기업이 나선 것이다.

김정규 타이어뱅크 회장은 27일 오전 10시 대전상공회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금호타이어가 중국 더블스타에 통째로 매각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까운 심정”이라며“금호타이어 매각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어 국내 기업으로서 가만히 지켜보고 있을 수 없어 인수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금호타이어 인수전에 뛰어든 타이어 유통업체 타이어뱅크의 김정규 회장이 27일 대전 서구 상공회의소에 기자회견을 열고 금호타이어 인수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출처=연합]

김 회장은 “국민 여론과 노조, 채권단의 생각을 들은 뒤 최종적으로 인수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1991년 타이어뱅크를 설립해 국내 최초로 타이어 유통 전문점 시대를 연 인물이다.

타이어뱅크는 ‘앗 타이어 신발보다 싸다’란 슬로건을 내걸고 현재 전국에서 4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채권단과 사측은 타이어뱅크로부터 어떠한 제안도 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금호타이어는 27일 타이어뱅크의 인수추진설 등과 관련해 “타이어뱅크를 비롯한 국내 어떤 기업으로 부터도 투자 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공시했다.

금호타이어측은 전날에도 “더블스타의 외부투자유치 공개 이후 국내 기업으로부터 투자제안을 받은 바 없다”고 공시했다.

산은도 타이어뱅크가 인수전에 가세한 것과 관련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이대현 산은 수석부행장은 “이러다 슈퍼마켓 주인도 나서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선 타이어뱅크가 과연 금호타이어 인수에 6500억원에 달하는 자금을 동원할 수 있냐는 것이다. 타이어뱅크는 본사 직원이 70명에 불과하고, 2016년 기준 매출이

3700여억원에 그쳤다.

무엇보다 금호타이어 정상화 열쇠는 중국공장 문제해결이 필수적인데 그만한 여력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다.

이런 가운데 노조와 채권단은 ‘묘수’를 이끌어내지 못한 채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모양새다.

자율협약이 종료되는 30일 채권단은 법원에 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할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노조는 더블스타에 매각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자율협약 종료 나흘을 앞둔 지난 26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젠 정말 시간이 없다”며 금호타이어 전 직원에 찬반투표를 제안하기까지했다.

지난 22일부터 23일 노조와 비공개 면담사실도 공개했다.

이 회장 설명에 따르면 산업은행과 노조는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합의했다. 경영 정상화와 장기 발전방안을 만들 가칭 미래위원회를 꾸리고, 자구계획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26∼27일 발표해 29∼30일 노조원 투표에 부치는 데까지 합의했다는 것이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노조는 지난 23일 ▷더블스타 자본유치 수용 ▷경영정상화 및 장기 발전방안 수립 등을 위한 미래위원회 공동 구성 ▷자구계획의 조속한 합의 등의 내용을 담은 노사정채(노조ㆍ회사ㆍ조사정위ㆍ산은) 공동선언문 26~27일 발표 ▷29~30일 노조원 투표 등에 대해 구두 합의했다.

그러나 노조는 이 회장의 제안을 거부했고 더블스타 자본유치에 합의했다는 이 회장의 발언도 즉각 반박했다.

노조 관계자는 “해외매각에 동의한 적이 없다”고 했다.

만일 노조가 자본유치에 합의하지 않을 경우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법정관리를 통한 ‘청산’쪽으로 가닥을 잡어 앞으로의 사흘이 생사의 갈림길이 될 전망이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