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OECDㆍ인천시와 제6차 OECD세계포럼 성공개최를 위한 MOU 체결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통계청(청장 황수경)은 지난 26일 인천 송도 소재 쉐라톤 호텔에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인천광역시와 제6차 OECD 세계포럼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각각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통계청과 양 기관은 오는 11월 27일~29일까지 3일간 대한민국 인천에서 열리는 제6차 OECD세계포럼의 성공을 위해 각 기관의 역할과 책임을 명시하고 협력키로 했다. 협약식에는 황수경 통계청장, 마틴 듀란 OECD통계국장, 유정복 인천시장이 참석해 업무협약서에 서명을 했다. 


황수경 통계청장은 협약 체결식에서 “지난 2009년 부산에 이어 인천에서 제6차 OECD세계포럼을 다시 개최하게돼 영광”이라며 “최근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시킨 대한민국의 저력을 바탕으로 OECD, 인천시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최고 수준의 포럼을 열고 논의 내용을 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마틴 듀란 OECD 통계국장은 “본 MOU 체결이 제6차 OECD 세계포럼 준비를 위한 중대한 일보”라며 “2009년 3차 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했고, 웰빙 측정과 정책의 선도국인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제6차 포럼을 OECD도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은 아시안게임, 유네스코 ‘세계 책의 수도’ 등 대형행사를 치러낸 경험으로 성공적인 OECD 세계포럼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할 것”이라며 “포럼 이후에도 인천은 중앙정부와 협력을 계속해 나가고, 다양한 방식으로 OECD와 함께 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4년에 출범한 OECD세계포럼은 기존의 대표적 성장지표인 국내총생산(GDP)의 한계를 공감하고 경제, 사회, 환경 등 다양한 영역을 포괄하는 ‘삶의 질 측정’에 대해 논의하는 OECD 최대규모의 국제회의다. 2~3년마다 회원국을 순회해 개최하며, 정식 명칭은 ‘통계, 지식, 정책에 관한 OECD세계포럼’이다.

사진설명: 지난 26일 황수경 통계청장이 오는 11월 인천에서 개최되는 제6차 OECD통계포럼 성공개최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email protected].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