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맥도날드 30주년 “라이프스타일 따라 변화ㆍ성장할것”

-1988년 압구정 1호점 시작으로 폭발적 성장
-10년간 20억만명 고객 이용…1초에 5명 주문
-차별없는 고용…주부ㆍ시니어ㆍ장애인 적극 채용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글로벌 햄버거 프랜차이즈의 대명사 맥도날드가 한국 진출 30주년을 맞았다.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사장은 26일 “맥도날드가 30년간 한국에서 사랑받은 것은 변함없는 응원을 보내준 고객 덕분”이라며 “앞으로 변화하는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제품과 서비스를 선보이고,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올림픽이 열리던 1988년 압구정 1호점을 시작으로 맥도날드는 1990년대 후반부터 젊은층들에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맥도날드 통계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맥도날드를 찾은 고객은 19억2100만명에 달한다. 1초에 5명이 맥도날드에서 주문한 셈이다.

맥도날드는 지난 30년간 한국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발맞춰 혁신적인 메뉴와 서비스를 선보여왔다. 1992년 국내 최초 드라이브 스루인 ‘맥드라이브’를 도입했고 2005년에는 업계 첫 ‘24시간 매장 운영’을 시작했다. 2006년에도 첫 아침 메뉴인 ‘맥모닝’을, 2007년에는 배달주문 서비스인 ‘맥딜리버리’를 도입했다. 2016년에는 쾌적한 매장 환경과 프리미엄 메뉴, 디지털 경험을 갖춘 ‘미래형 매장’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국맥도날드가 한국 진출 30주년을 맞아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현지화 메뉴에도 공을 들였다. 그간 한국인의 입맛에 맞춘 ‘불고기 버거’, ‘맥스파이시 상하이 버거’, ‘1955 버거’, ‘시그니처 버거’ 등을 개발해 히트상품으로 만들기도 했다.

국내진출 글로벌 외식브랜드 중 최대 규모의 고용인원과 차별없는 고용구조를 이끌기도 했다. 1988년 100여명에 불과했던 직원은 현재 전국적으로 1만 7000여명에 달한다. 학력과 나이, 성별, 장애 등의 차별이 없는 ‘열린 채용’으로 최근 5년간 주부 크루 3952명, 시니어 크루 763명을 채용했다. 장애인 직원도 240여명을 채용, 고용률은 3.5%에 달하는데 정부의 민간기업 법정 의무 고용률인 2.9%를 넘어선다.

맥도날드는 가맹점주와 협력업체, 본사가 상생하는 ‘세 다리 의자 철학’을 바탕으로 자회사를 따로 두지 않고 30여개 협력사를 통해 식자재 등을 공급받고 있다.

사회공헌활동의 하나로 운영 중인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 참가자는 32만명이 넘었고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20만개 이상의 버거를 기부했다.

summer@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