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만명 사랑받은 SUV…럭셔리하면서 스포티하다 ‘BMW 뉴X3’

BMW X3는 2003년 이후 전 세계에서 160만대 이상 판매된 중형 SUV 대표 모델이다.

단순히 실용성만을 추구하는 SUV가 아닌 스포츠 세단과 럭셔리카 개념을 접목해 ‘중형 SAV(Sport Activity Vehicle)’로도 불린다. BMW는 지난해 3세대 ‘뉴 X3’<사진>를 선보이며 SUV 시장 공략에 나섰다. 2011년 2세대 X3를 선보인 이후 6년만이다.

뉴X3는 출시 이후 올 2월까지 442대가 팔려 BMW의 SUV 총 판매량 중 13.6%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3세대 뉴 X3의 인기 비결은 기존 X3보다 더욱 강력하고 역동적인 디자인과 효율성, 고급스러움을 더했고, 온ㆍ오프로드를 가리지 않는 탁월한 주행성능과 첨단 주행보조 기술 옵션까지 갖췄다는 점이다.

BMW 뉴 X3는 기존의 완성도 높은 디자인을 바탕으로 X패밀리 특유의 역동적이고 스포티한 인상을 보여준다.

역동성을 강조한 M 스포츠 패키지와 X패밀리의 오프로드 캐릭터를 한층 강조한 디자인 패키지인 ‘xLine’ 등 2가지 트림으로 구성됐다.

실내는 고품질 자재와 완벽한 마감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X3 최초로 3존 전자동 공조장치를 통해 운전석과 조수석, 뒷좌석 간 온도를 개별 조절할 수 있다.

최신의 4기통 디젤 엔진과 6기통 디젤 엔진도 장착했다. 각 엔진에 최적화된 스텝트로닉 8단 자동변속기와 BMW xDrive 인텔리전트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을 기본 장착했다.

다양한 첨단 편의기능도 대거 적용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운전자 보조시스템은 표준형 스테레오 카메라를 사용하며, 레이더 및 초음파 센서와 연동해 차량 주변을 모니터링한다.

‘BMW 디스플레이키’가 기본 제공돼 차량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뉴 X3 전 모델에 주행 중 버튼 하나로 BMW 콜센터와 연결해 원하는 장소의 주소를 내비게이션으로 전송하는 컨시어지 서비스가 3년간 무상으로 제공된다.

이정환 기자/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