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북인천복합단지 매매계약 체결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는 공사가 소유중인 북인천복합단지(인천광역시 서구 경서동 1016, 1016-1번지, 2개 필지) 82만5000㎡에 대한 부지 매매계약을 지난 26일 체결했다.

당초 북인천복합단지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매수하려 했으나 지난 23일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에서 해당 안건이 심의를 통과하지 못해 계약 체결이 최종 무산된 바 있다.

이에, 부지 매각을 위해 지난 23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의 인터넷 공매 시스템(온비드 www.onbid.co.kr)에 수의계약 가능재산으로 전환했고, 이날 ㈜지젤스포츠클럽 외 4개업체(건설사, 부동산디벨로퍼 등) 컨소시엄이 매각대금의 10%인 226억원을 계약보증금으로 캠코 계좌에 납입 완료하면서 ‘계약체결예정자’로 선정됐다.

매수자인 ㈜지젤스포츠클럽 컨소시엄은 향후 적법한 절차와 인천시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이웃한 경제자유구역과 조화로운 부지 개발을 위한 인허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