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RD, 사람중심 과학기술 교육체계 마련

- 과학기술인 역량개발표준서 기반 통합역량체제 구축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자체 개발한 과학기술인 역량개발표준서(SDF)를 기반으로 통합역량체제를 구축하고 새로운 교육과정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통합역량체계는 개인에게 필요한 직무역량을 찾아 매칭시키고, 이를 개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KIRD는 이번 교육체계 개편을 통해 과학기술인의 통합역량을 배양하는 성장판으로서의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교육체계 개편의 내용은 크게 ▷사람중심의 교육체계 개편 ▷R&D역량 위주에서 통합역량으로 확장 ▷교육대상 범위를 기존 출연연 중심에서 산·학·연·관 등 국가R&D 수행주체 전반으로 확대 등으로 요약된다.

개선된 직무교육은 과학기술인 직무별로 현업에 필요한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해 60개 과정 238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직무공통 교육’은 연구자, 연구관리자, 정책입안자 등 과학기술인의 모든 직무에 걸쳐 공통적으로 해당하는 사항을 다루며, 올해에는 19개 과정 105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직무별로 살펴보면 연구개발과제를 직접 수행하는 ‘연구자’ 대상 교육은 16개 과정 71회를 운영하고, 연구개발활동의 연구지원을 담당하는 ‘연구관리자’에게는 13개 과정 37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국가 프로젝트의 주요사업을 기획하고 평가 및 관리하는 ‘정책입안자’ 대상 교육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며 올해 12개 과정 25회를 운영한다.

맞춤형 교육은 ‘사용자지정 교육사업’, ‘찾아가는 협력교육’, ‘정책수요 교육’, ‘패밀리중소기업 교육’ 등으로 구분, 총 73개의 교육과정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책수요 교육’은 정부기관 등의 요청에 의해 제공하는 교육이며, 출연연과의 연계를 통해 전문기술분야 실무역량 함양을 위한 ‘패밀리중소기업 교육’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또한 시대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는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 과정 확대와 더불어 사회문제해결형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4차산업혁명과 미래사회변혁 교육로드쇼’의 경우 작년에는 출연연 연구자 약 1700명을 대상으로 10회 실시했으며, 올해 10개 시도 지방공무원 3천명 대상으로 10회를 운영한다.

‘핫이슈 Bullet 과정’은 최근 언론에서 주목받는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등 새로운 과학기술 활용사례를 소개하여 첨단기술 동향에 시의적절하게 대응하는 시발점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성찬 KIRD 원장은 “SDF는 직무중심의 교육체계로서 과학기술인력의 직무역량을 입체적으로 개발하는 획기적 도구”라면서 “4차산업혁명시대 과학기술 혁신을 이끌어 갈 수 있는 통합역량 기반 인재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