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등 서울시 新교통카드 시스템사업 입찰 담합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LG CNS 등 2개 업체가 서울시의 제2기 신교통카드시스템 단말기운영 관리 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에서담합을 벌였다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입찰 담합을 저지른 LG CNS와 에이텍티앤에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과징금 2억5100만원을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DB]

이들 두 업체는 한국스마트카드가 2013년 3월 입찰 공고한 서울시 신교통카드시스템 중 단말기운영관리시스템 구축 용역(계약금 43억4000만원)의 입찰 과정에서 담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단말기운영관리시스템은 교통카드 단말기를 통해 카드처리ㆍ요금계산ㆍ운영정보 관리, 실시간 모니터링 등을 하는 중앙통제시스템이다. LG CNS는 2004년 1기 사업에 이어 2기 사업에도 참여하기 위해 에이텍티앤에 담합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LG CNS는 제안서를 부실하게 작성하고 입찰가격 차이가 크게 나지 않도록 해달라고 에이텍티앤에 요청했다.

공정위는 LG CNS가 기술력에서 앞서면서도 에이텍티앤이 낮은 가격을 써내서 낙찰될 것을 우려해 담합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에이텍티앤은 제안서를 부실하게 작성하지는 않았지만 가격을 높게 써냈고, 그 결과 두 회사만 응찰한 입찰에서 LG CNS가 낙찰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담합에 따른 대가가 오간 사실은 확인되지는 않았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각 회사에 부과된 과징금은 LG CNS 1억7300만원, 에이텍티앤 7800만원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향후 수도권 대중교통과 관련한 신교통카드시스템의 단말기운영관리시스템 구축 용역 입찰에서 경쟁 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