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CCTV “시진핑 초청해 김정은 베이징 방문…북중 정상회담”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초청으로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25일부터 27일까지 방중해 베이징에서 정상회담을 했다고 중국중앙(CC)TV가 28일 보도했다.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은 베이징 회담에서 의장대 사열과 더불어 부부 동반으로 만찬을 한 뒤 양국 우호 협력에 대해 뜻을 같이하면서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중국CCTV 캡처]

이날 회담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 왕후닝 상무위원 등이 배석했다. 방중단에는 김정은 위원장뿐만 아니라 부인 리설주와 리용호 북한 외무상 등 북한 인사들이 포함됐다고 CCTV는 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이날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회담이 26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됐다며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최고 영도자 동지들께서는 조중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한반도) 정세관리 문제들을 비롯하여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시었다”고 밝혔다.

중앙통신은 이어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께서는 습근평(시진핑) 동지를 비롯한 중국 동지들과 자주 만나 우의를 더욱 두터이 하고 전략적 의사소통, 전략 전술적 협동을 강화하여 조중 두 나라의 단결과 협력을 굳건히 해 나가야 한다고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정은 동지께서는 우리 당과 정부의 이름으로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시었으며 초청은 쾌히 수락되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