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재정적자, 10년만에 3% 밑으로…‘마크롱 효과’ 톡톡

지난해 재정적자 GDP 대비 2.6%…2007년 이후 처음 3% 하회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마크롱 효과’에 힘입어 프랑스의 재정적자가 10년 만에 처음으로 국내총생산(GDP) 대비 3% 밑으로 떨어졌다.

27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프랑스 통계청은 지난해 GDP 대비 재정적자 비율이 당초 정부가 목표한 2.9%를 밑도는 2.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로존 2위의 경제대국인 프랑스의 재정적자가 유럽연합(EU)에서 정한 한도인 GDP 대비 3%선을 하회한 것은 2007년 이후 처음이다.

[사진=EPA연합]

당초 프랑스의 재정적자 비율 3% 하회는 올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으나 목표 달성을 1년 앞당긴 셈이다. 지난 2016년 재정적자 비율은 3.4%를 기록한 바 있다.

프랑스의 재정적자가 개선된 것은 세수가 잘 걷힌 덕분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소득세와 부유세를 통해 거둔 세수는 5.2% 늘어났으며, 부가가치세 수입도 경제활동 활성화에 힘입어 76억유로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통계는 국가 재정 건전화를 우선 과제로 삼고 있는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에게도 상당한 정치적 거름이 될 전망이다.

브뤼노 르 메르 재무장관은 현지 라디오 방송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전략이 옳았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기욤 메뉘 씨티그룹 유럽지역 담당 이코노미스트는 재정적자가 2.6%를 기록한 것은 “멋진 이변”이라면서 프랑스 정부에는 상당한 정책상의 여유를 부여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법인세와 부가가치세 세수가 예상을 뛰어넘었고 올해도 이런 흐름을 지속할 것으로 본다”며 “마크롱 대통령이 경제가 호전되고 있음을 보여줄 수 있다면 개혁 의제를 납득시키기도 용이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