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특별열차 베이징역 출발…김정은? 김여정? 日 언론도 ‘혼선’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북한 고위급 인사가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중국 방문 열차가 27일 오후 베이징을 떠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목격자를 인용해 27일 보도했다. 일본의 교도통신도 북한 요인용으로 보이는 열차가 베이징역을 떠났다고 전했다. 북한의 특별열차는 선양과 단둥을 거쳐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중 양국이 북한 고위급의 방중을 확인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탑승자가 누구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별열차를 타고 방중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방중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일본 언론도 중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위원장인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인지에 대해 엇갈리게 보도하는 상황이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오후 온라인 호외를 통해 ‘김정은씨가 방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신문은 중국 공산당 당국자를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이 25일부터 베이징을 방문해 지금까지 복수의 중국 공산당 지도자와 회담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도 중국 주재 북한 관계소식통이 “방중한 사람은 김정은 위원장이라고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반면 아사히신문은 “외교소식통 사이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지적된다”면서도 방중 인사가 김여정 부부장일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사진=EPA연합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