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저는 공수특전단 130기”…환호·웃음 가득찬 ‘아크부대’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에 주둔중인 한국 파병부대 ‘아크부대’를 방문해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자신이 공수특전단 출신 대통령임을 강조했고, 현장에선 뜨거운 박수와 함성 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UAE 아부다비주 스웨이한 소재 UAE군합동항공사령부 내에 위치한 아크부대를 방문한 자리에서 “격려를 하러 왔는데 거꾸로 격려를 듬뿍 받은 것 같다. 고맙습니다. 사회자가 소개할 때 중요한 걸 빠뜨렸는데 저는 그냥 대통령이 아니라 공수 130기”라고 발했다. 아크부대원들은 박수를 치며 환호했고 문 대통령은 “앉은 채로 차렷 자세 안 해도 된다. 편하게 해주길 바란다. 부대 편히 쉬어~ 명령다”이다고 말해 다시 한번 좌중에서 웃음이 쏟아졌다.

아랍에미리트(UAE)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현지시간) 아부다비에 주둔하고 있는 아크 부대를 방문해 부대에서 운용중인 소총을 조준해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아크부대는 대한민국 군의 자랑이자 한국과 UAE 협력의 상징이다. 엊그제 정상회담에서도 모하메드 왕세제가 아크부대가 양국 간 협력의 차원을 높여준 주춧돌이라며 극찬을 하면서 고마워했다”며 “이역만리 사막에서 고생이 많다. 그러나 조국에 대한 충성과 애국심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는 여러분이 이곳에서 흘리는 땀은 결코 헛되지 않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아크부대는 지금 이 시대가 요구하는 강한 군대, 신뢰받는 군대,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군대가 무엇인지 보여주고 있다. 국방협력에 있어서도 새 모범이 되고 있다”며 “우리 군의 목표는 두말할 필요도 없이 굳건한 안보다. 우리에게 안보는 단지 평화를 지키기만 하는 게 아니라 만들어내는 것이고 국가의 번영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은 국민들의 기억 속에 남아 있는 ‘태양의 후예’다. 여러분 스스로 자부심을 가져도 좋다. 다들 자부심 가지고 있죠”라며 “아크부대는 비분쟁지역에 파병된 첫 사례로, 국방협력의 새로운 모범이 되고 있다. UAE는 우리와 가장 가까운 중동 국가다. 여러분은 UAE 군의 특수전 능력을 향상시키고 UAE 군을 정예화 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최강 아크부대 하나되어 임무완수’라는 아크부대 구호를 외쳤다.

이날 자리에는 아크부대 파병으로 결혼까지 미룬 한 커플이 소개돼 문 대통령과 장병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주인공은 이재우 대위로 아크부대에 깜짝 방문한 예비신부 이다봄씨는 이 대위와 크게 포옹했다. 부대원들은 한참동안 큰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이 재위는 “잘 지내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고, 사회를 본 고민정 부대변인은 “결혼하신다니까 증인이 있어야 한다. 대통령 내외분과 사진을 찍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대위와 김씨는 올해 3월 결혼이 예정돼 있었으나, 파병으로 인해 오는 10월로 결혼을 미룬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