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채용비리 직원 소명절차 진행…30일 퇴출 의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정부의 2013년 강원랜드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매뉴얼 공개에 이어 부정입사 혐의를 받고 있는 226명의 퇴출을 결정하는 첫 인재개발위원회가 27일 열려 폐광지역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28일 강원도민일보에 따르면, 강원랜드 인재개발위원회는 이날 첫 인사위원회를 개최하고 결과를 조만간 개별 통보한다.강원랜드는 이날 73명을 시작으로 28일 60명,30일 93명 등 3일 동안 소명기회를 준 후 30일 최종 퇴출을 의결한다. 

[사진=헤럴드경제DB]

앞서 지난 22일 강원랜드는 채용비리 등으로 합격한 직원 226명에 대해 인사위원회 출석을 통지했다.이들 226명은 지난달 5일부로 업무에서 배제된 상태다.

산업통상자원부도 ‘강원랜드 부정합격자 퇴출 TF’를 통해 전형 단계별 점수조작으로 부정 합격이 확인된 이들의 퇴출을 3월말까지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정부와 강원랜드의 퇴출절차가 본격화 되면서 우려감과 억울함을 호소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이날 인사위원회에 출석한 일부 직원들은 “본인은 물론 가족들도 채용과 관련해 청탁을 한 적이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강원랜드 퇴출대상 직원들의 가족들로 구성된 ‘강원랜드 피해자가족 투쟁위원회’도 채용비리 사실에 대한 법적 처리 전 퇴출절차에 대한 부당함을 알리는 대규모 시위 등을 예고하고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