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파타야 살인사건’ 피의자 베트남서 검거

-한국인 집단 폭행ㆍ살인후 시신 유기 혐의
-베트남과 공조수사 끝에 3년여 만에 검거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지난 2015년 태국 파타야의 고급 리조트 주차장에 숨진 채 발견된 일명 ‘파타야 살인사건’의 마지막 피의자가 베트남에서 붙잡혔다.

경찰청은 지난 14일 베트남 부온 마투엇 지역에서 살인 및 사체유기혐의를 받는 김모(33) 씨를 현지 경찰과의 공조수사 끝에 붙잡았다고 28일 밝혔다.
김 씨는 지난 2015년 11월 태국 파타야의 한 고급 리조트에서 다른 피의자 2명과 함께 컴퓨터 프로그래머 임모(당시 26세) 씨를 집단 구타해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청에 따르면 김 씨는 태국의 불법 사이버도박 사이트를 운영하기 위해 임 씨를 고용했다. 그러나 김 씨 일당이 군기를 잡는다는 이유로 상습적으로 폭행한다는 사실을 SNS에 올리자 이에 격분한 김 씨 일당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김 씨는 사건 직후 베트남으로 도피했다.

사건 발생 직후 경찰은 인터폴 적색수배를 신청하고 베트남 공안부 측에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다.

공범인 윤모(34) 씨는 사건 직후 태국 경찰에 자수해 15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현지에서 복역 중이고, 김모(32) 씨는 지난 사건 발생 한달 후 베트남에서 붙잡혀 국내로 송환됐다.

지난해 7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을 통해 김 씨를 공개수배를 한 이후 경찰은 김 씨가 베트남의 한 호텔카지노를 자주 출입한다는 첩보를 입수했고 즉시 수사관 4명으로 구성된 공동조사팀을 현지에 파견했다. 공동조사팀은 현지 공안 100여명과 3박 4일간 대규모 합동 검거 작전을 펼쳤으나 김 씨의 검거에 실패했다.

이후 김 씨가 베트남 부온 마투엇 지역에 있는 한국식당 건물에 은신 중이라는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베트남 현지 경찰과의 공조수사를 통해 김 씨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는 조만간 빠른 시일 내에 김 씨를 국내로 송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