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ㆍ당뇨 큰 병원 안가도 된다…우수 동네병원 증가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고혈압이나 당뇨병은 큰 병원 보다 가까운 동네의원 한 곳을 정해 꾸준히 진료받는 게 더 낫다는 평가 결과가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6년 7월부터 1년간 고혈압(779만1988명) 또는 당뇨병(284만5850명)으로 외래 진료를 받은 환자 880만3천980명의 진료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27일 공개했다.


분석결과, 의료기관 한 곳을 정해 꾸준한 관리를 받는 환자들이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입원 비율이 낮았고, 약제를 꾸준하게 처방받은 비율은 높았다. 

의료기관을 한 곳만 이용한 그룹의 경우 고혈압 환자의 84.8%, 당뇨병 환자의 98.5%가 치료약을 꾸준히 처방받았지만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한 그룹 중 치료약을 꾸준히 처방받은 비율은 고혈압 환자의 63.3%, 당뇨병 환자의 75.0%에 그쳤다. 거리가 있는 대형병원을 찾는 것보다 투약률이 높아져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의미다.

의료기관 한 곳을 이용한 그룹의 1만명당 입원환자 수도 고혈압은 39.9명, 당뇨병은 236.8명에 그쳤지만 여러 의료기관을 이용한 그룹은 고혈압 69.1명, 당뇨병 434.3명으로 훨씬 많았다.

또 동네의원을 대상으로 약 처방 적정성 등 진료 적정성을 평가한 결과, 고혈압 진료를 잘하는 곳은 평가 대상 의원 1만8370곳 중 5538곳(30.1%)이었고, 당뇨병 진료를 잘하는 곳은 1만449곳 중 3313곳(23.6%)이었다. 고혈압·당뇨병 진료를 모두 잘하는 곳은 2194곳으로 전년보다 16.4% 증가했다.

고혈압은 심장·뇌혈관 질환 발생의 주요 위험요인이다. 혈압강하제를 지속해서복용하는 등 적정관리를 통해 사망위험을 낮출 수 있다.

당뇨병은 인슐린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인슐린 분비 기능에 점진적 결함이 생겨 혈당이 상승하고 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설되는 상태로 혈당강하제 처방 등이 필요하다.

igiza7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