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종주국 영국, 스크린골프 종주국 한국 전용 방송국 출범

골프존, SK브로드밴드와 손잡고
B tv 통해 24시간 스크린골프 방송
27일 프레스센터에서 개국기념식
차별화된 미디어 콘텐츠 제공으로
골프문화 대중화 및 산업 확장 기여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골프의 “종주국은 스코틀랜드, 스크린골프의 종주국은 스코틀랜드. 디지털 4차혁명의 골프가 오프라인 골프문화를 선진화 대중화 시킨다.”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스크린골프 전문 채널 ‘스크린골프존’ 개국 기념식 때 골프존미디어(대표 박기원) 경영진과 정책개발 담당 국회의원이 한 일갈이다.

골프존은 앞으로 B tv를 통해 24시간 스크린골프 프로그램을 방영하게 된다.

행사에는 골프존뉴딘홀딩스 김영찬 회장, 골프존과 박 대표,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KPGA 양휘부 회장, KLPGA 강춘자 수석부회장, KGA 강형모 부회장, 경희대학교 스포츠산업 경영학회 김도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골프존미디어는 향후 스크린골프 대회 중계방송은 물론 지역 대회와 매장 대회, 개인 라운딩 영상까지 중계 및 방송 콘텐츠를 넓혀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스크린골프 예능 프로그램, 장애인 스크린골프 대회 등 차별화 된 스크린골프 미디어 콘텐츠를 제공해 골프문화 대중화와 스크린골프 산업 확장에도 기여하겠다는 방침이다.


골프존미디어 관계자 김형석 편성책임은 “골프존이 ’스크린골프‘를 통해 골프 대중화와 국민 건강에 이바지해 왔다면, 골프존미디어는 스크린골프를 ’보는‘ 즐거움을 선사해 ’골프문화‘의 지평을 넓혀가고자 한다”며 “정확한 해설과 짜임새 있는 분석을 통해 품격 있는 스크린골프 중계방송을 선보일 예정이며, 골퍼와 비골퍼의 구분 없이 시청자 누구나 보고 즐길 수 있는 골프문화 프로그램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골프존은 “2000년 설립 이래 ‘누구나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기업 이념을 바탕으로 대한민국 스크린골프 문화를 선도하며, 스크린골프 산업의 성공을 이끌어왔다. 지속적인 연구 개발로 국내 골프 관련 특허 150여 건, 해외 특허 90여 건 등을 출원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스크린야구, 스크린테니스, 스크린낚시, 스크린볼링 등 스포츠 전반으로 사업영역을 넓혔다”고 소개했다.

골프존은 골프 관련 아카데미, 유통, 골프장 등 신사업 진출을 통해 토털 골프 문화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그 외 그룹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자원봉사활동과 자발적 기부 등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