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비 계좌 입금됐습니다” 용인시, 전국최초 중고교 교복비 지급

[헤럴드경제(용인)=박정규 기자]용인시는 중ㆍ고교 신입생 1만8496명에게 교복비 54억7722만원을 지급했다고 28일 밝혔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교복비 지원은 시민들에게 약속했던 교육복지 확대 정책의 첫 단추를 꿴 것”이라며 “앞으로 우리 아이들을 글로벌 인재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대상은 ‘교복구입비 집중 신청기간’인 지난 2~9일 학교와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서를 접수한 중․고교 신입생 1만9630명 가운데 거주지와 입학여부, 신청인 계좌번호 등이 최종 확인된 학생들이다.


시는 이날 이들의 신청인 계좌로 1인당 29만6130원씩의 교복비 지원금을 일괄 입금했다. 또 “용인시 교복구입비 지원금 29만6130원이 신청하신 계좌로 입금되었습니다”라는 문자도 발송했다.

이번에 교복구입비를 지원받은 학생은 중학생이 9557명이고 고등학생은 8729명, 대안학교 학생은 210명이다. 관내 학교에 진학한 학생이 1만7490명, 관외 학교 진학생은 1006명이다.

시는 신청을 했으나 이번에 지원금을 받지 못한 학생들에 대해 서류보완이 끝나는 대로 1주일 단위로 지원금을 입금할 계획이다.

또 시청 홈페이지에서 수시로 신청을 하는 대안학교나 관외학교 입학생들에게도 사실 확인이 되는대로 1주일 단위로 지원금을 지급할 방침이다. 단,용인시 학생이라도 교복을 입지 않는 학교에 진학했거나 홈스쿨링 학생, 지난 2월에 이미 교복비를 지원받은 한부모가정 자녀 등은 이번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날 교복구입비가 입금됐다는 문자를 받은 한 학부모는 “두 아이가 각각 중학교, 고등학교에 입학해 교육비 걱정이 많았는데 60여만원을 절약하게 돼 큰 도움이 됐다”며 “이 돈을 아이들 교육을 위해 소중하게 쓸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학부모도 “전국 최초로 중‧고교 신입생 모두에게 교복구입비를 지원하는 도시에 살고 있는 게 자랑스럽다”며 “이게 바로 시민들이 체감하는 교육복지 서비스”라고 말했다.

이번 지원을 위해 시는 지난해 7월 중·고교 신입생 동시 교복구입비 무상지급 방침을 정하고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지난 2월9일 정부 사회보장위원회에서 최종‘수용’결정을 얻어냈다.

또 올해 관내 중·고교 신입생을 2만3천여명(중학교 1만1000명, 고교 1만2000명)으로 예상하고 68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이번 신청기간 동안 관내 중·고교 입학생은 1만8914명 가운데 97.2%에 해당하는 1만8389명이 교복구입비 지원을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