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4차 산업혁명 선도대학 10개교 선정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김상곤)는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이하 LINC ) 사업의 일환으로 신규 지원할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LINC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대학 사업’ 지원 대학 최종 심사결과, 수도권ㆍ충청권ㆍ호남제주권ㆍ대경강원권ㆍ동남권 등 5개 권역별로 1개 대학 이상이 포함된 총 10개 대학을 선정했다.


이들 10개 혁신선도대학은 각 10억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되며, 스마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AR(증강현실)/VR(가상현실), 스마트 팩토리, 인공지능 로봇 등 신산업 분야를 선도할 미래인재를 길러내게 된다.

LINC 대학을 대상으로 올해 처음 시작하는 혁신선도대학 사업은 49개 대학에서 신청서를 받아, 서면평가(1차)와 대면평가(2차)를 거친 후 LINC 사업관리위원회에서 최종 심의ㆍ확정했다.

김영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관은 “이번에 선정된 10개 혁신선도대학이 지역사회 및 유망 분야 기업체와의 협조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대학 혁신 생태계 조성의 주체로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dj24@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