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옴부즈만, 연 1200명 목소리 듣는다

연 100회 이상 현장점검
발굴 과제 정책화 방안 추진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위원회 옴부즈만이 금융소비자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금융혁신을 위한 자문기구로 거듭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2기 옴부즈만 위촉을 위한 킥오프(Kick-off) 회의’에서 “소비자 중심의 금융혁신을 추진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해달라”며 “금융소비자에 대한 정보제공 강화, 불완전판매방지 등 소비자 보호를 위한 제도정비와 관행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소비자의 관점으로 다양한 의견을 개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금융이용과정에서 소비자의 편의성을 제고하고 혁신기술과 아이디어가 금융현장에서 현실화되도록 옴부즈만 회의를 통해 함께 고민할 것”을 주문하며 “기존에 수행했던 금융규제의 내용과 절차에 대한 점검도 지속해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진=금융위원회]

이날은 장용성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 이사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제2기 금융위 옴부즈만이 출범해 첫 회의를 가졌다. 옴부즈만은 위원장을 비롯, 은행, 금융투자, 보험, 소비자ㆍ중소 등 각 업권별로 외부추천을 받은 5인의 민간전문가로 구성된다.

금융위 옴부즈만은 금융당국의 지속적인 변화를 유도하기 위해, 금융당국의 규제 현황 및 소비자 보호 과제를 상시 점검하는 역할을 한다.

그동안 옴부즈만이 규제개혁에 중점을 두고 운영돼 금융소비자 애로사항 청취에는 미진한 측면이 있었다는 평가가 있어 금융위는 소비자 중심의 금융혁신을 위한 자문기구로 발전시키기로 했다.

이번 옴부즈만은 현장점검 상시화를 위해 연 100회 이상 현장점검을 통해 청년층, 주부, 벤처기업, 장애인 등 1200명 이상의 금융소비자들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금융소비자 중심 현장점검을 지속해 ‘국민체감형 금융혁신 과제’를 발굴한다.

현장점검시 발굴된 과제는 분기별 옴부즈만 회의를 통해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시각으로 심의하고 이를 정책화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옴부즈만은 지난 2년 간 분기별로 회의를 개최해 93건의 제도개선 건의사항들을 검토했고 그 중 58건은 이미 제도개선이 이뤄졌거나 개선 방안을 마련중이다.

금융회사들의 등록 서류 간소화, 내보험 찾아줌 시스템 구축 등이 옴부즈만 회의를 통해 건의되면서 이뤄졌다.

최종구 위원장은 “‘소비자 중심의 금융혁신’ 추진을 통해 소비자들이 금융이용과정에서 느끼고 있는 불편을 해소하고자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소비자 보호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개선할 예정”이라며 “금융상품에 대한 사전 정보제공부터 판매 및 이용, 그리고 금융서비스 이용과정에서 발생한 피해 보상에 이르기까지 금융상품 소비 단계별로 소비자보호 방안을 빈틈없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전문가 TF를 구성하여 운영하는 한편, 일반 금융소비자들로 구성된 현장메신저, 금융기관 현장점검 등을 통해 소비자와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