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중, 中 외교부 아닌 신화통신이 발표

신화통신, CCTV 등 오전 7시30분 일제히 보도
中 외교부 발표는 없어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김정은 북한 노동장 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회동 소식이 28일 오전 7시30분(현지시각)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중국중앙TV(CCTV) 등을 통해 한꺼번에 보도됐다.

전날 미국 블룸버그와 일본 언론 등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중국을 깜짝 방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지만 중국 언론은 침묵으로 일관했다.

중국 외교부도 이와 관련해 아무런 정보를 전하지 않았다. 28일 발표도 중국 외교부 성명이나 기자회견이 아닌 관영 언론을 통해 먼저 외부에 공개됐다.

[사진=CCTV캡처]

신화통신과 CCTV는 시진핑 주석의 요청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25∼28일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과의 회동에 리커창 중국 총리. 왕후닝 중앙정치국 상임위원 겸 중앙서기처 서기, 왕치산 국가 부주석 등이 배석했다는 점도 밝혔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만나 “김일성 및 김정일 위원장의 유훈에 따라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주력하는 것은 우리의 시종 일관된 입장”이라며 “현재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발전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올해 한반도 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있었고 북한이 중요한 노력을 기울였는데 우리는 이에 대해 찬성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한다”고 화답했다.

시 주석은 또 “우리는 각국이 한반도에서 남북 관계 개선을 지지하고 대화를 위해 절실한 노력을 하길 호소한다”면서 “중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고 북한을 포함한 각국과 함께 노력해 한반도 정세 완화를 추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