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방중’ 정부 몰랐나…靑 “사전통보 받았다”

-韓ㆍ美 NSC 라인만 김정은 방중소식 알아
-정부, 방중 인사 놓고 오락가락
-양제츠, 내일 방한해 문 대통령에 북중회담 설명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소식은 소수의 청와대 국가안보실 라인만이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28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했음에도 불구하고, 청와대는 북한과 중국의 공식발표가 이뤄진 28일까지 청와대 관계자들은 “누구인지 확인이 안된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을 일관해왔다. 하지만 북중의 발표가 이뤄진 직후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국 정부는 중국 정부로부터 (북중 정상회담에 대한) 사전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대한특사로 파견해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우리 정부 측에 설명할 예정이다.

윤영찬 청와대 홍보수석은 28일 “양제츠 국무위원이 29일 방한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회담하고 만찬을 같이 할 예정”이라며 “시진핑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양 국무위원이 문 대통령에게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자세하게 설명하고 정 실장과 한반도 비핵화 등 여러 현안에 대해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신화통신]

수수께끼로 남아있던 김정은의 방중 동향은 청와대 NSC 라인만이 사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 관계자는 중국이 북중 정상회담 일정을 사전통보했다며 “지난번 열차가 출발할 때부터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는데, (당시) 한중 고위관계자 간 협의가 있었다”며 “결과에 대한 통보도 오전에 해왔다”고 밝혔다. 통보는 NSC 라인을 통해 이뤄졌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하지만 북중 간 문제이기 때문에 회동소식은 비밀로 부쳐졌다. 정부 소식통은 “북한은 수령의 동선 노출을 유난히 꺼린다”며 “김정은 방중 사실을 알았더라도 북측을 의식해 얘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북중 정상회담 개최와 관련한 북측과의 논의는 없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북중 정상회담에 따른 남북 논의에 대해서는 “없었다”고 답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계기 남북간 대화채널이 활성화됐지만, 정상회담 등 주요 외교정보에 대한 남북 간 공유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있지는 않다는 의미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과 정상 간 ‘핫라인’ 설치, 국정원과 북한 통일전선부 간의 수시 소통 등에 합의한 바 있다. 하지만 북측은 북중 정상회담이라는 중요 국면에서 남측에 정보를 공유하지 않았다.

정부 소수의 외교안보라인에서만 김 위원장의 방중 소식을 알고 있으면서 그 외 정부채널에서는 정보혼란이 목격됐다. 김 위원장의 방중설이 확산된 27일에도 외교부와 통일부, 국가정보원은 “확인되지 않는다”는 대답만 되풀이했다. 외교부 노규덕 대변인은 “보도의 진위 여부를 포함해 관련 상황과 동향을 면밀히 파악 중이며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내용이 없다”고 했고, 국가정보원은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을 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외교부는 “과거 전례를 보면 중국 정부는 이런 인적 교류에 대해 적절한 시점이라고 판단되는 시점에 대외적 발표를 하고, 또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관련국과 해당 내용을 공유하는 관례ㆍ전례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중국이 알려주기 전까진 북한 최고 지도자의 방중 여부를 알 수 없다는 의미였다. 또 다른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오후 “어떤 고위층이 갔는지 파악 안 된다. 시간이 좀 걸릴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직접 중국에 갔을 가능성은 낮다”고 관측하기도 했다.

한편, 미국 소식통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또한 주요 외교안보 라인에서만 북중 정상회담에 대해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미 백악관과 국무부 대변인실은 김 위원장의 방중설에 대해 “확인된 바 없으며, 확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도 즉석 기자회견에서 “나는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나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외교안보 인사들은 북중 회동에 대해 사전 인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munja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