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탐색]‘미친개 폭언’ 장제원 “경찰 사랑합니다” 사과에도…경찰 “진정성 의심”

-‘폭언은 카메라앞, 사과는 SNS에?’ 불만
-경찰 “지방선거 앞두고 반쪽 사과일 뿐”
-일부 사과 수용…“경찰의 힘 보여준 것”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미친 개’ 발언으로 경찰의 공분을 샀던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뒤늦게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일선 경찰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6월 지방선거에 악영향을 우려해 형식적으로 사과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장 의원은 27일 늦은 저녁 SNS를 통해 “거친 논평으로 마음을 다치신 일선 경찰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나는 경찰을 사랑한다. 의정생활 중 4년을 행정안전위원으로서 경찰과 함께했다. 경찰의 인권과 권익향상, 예산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경찰의 발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 의원이 울산지방경찰청의 한국당 소속 김기현 울산시장의 측근 비리 수사에 반발해 경찰을 ‘정권의 사냥개’, ‘미친개’라고 논평한 지 5일 만이다. 논평 직후 수천여 명의 경찰들이 “사냥개나 미친개가 아닙니다. 우리는 대한민국 경찰관입니다”의 문구를 들고 인증샷을 올리는 등 집단적으로 반발하자 꼬리를 내린 것이다.

그러나 장 의원의 ‘정치 경찰’ 주장은 변함이 없었다.

장 의원은 “논평은 경찰 전체를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울산경찰청장을 비롯한 일부 정치경찰을 겨냥한 것”이라며 “경찰이 국민의 공복으로 더 사랑받기 위해서는 권력을 추종하는 정치경찰을 반드시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찰 내부에선 장 의원의 사과 발언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분위기가 역력하다. 경찰 내부망엔 28일 오전에도 ‘미친 개’ 발언에 항의하는 인증샷 다수가 게시됐다.

일선의 한 경감급 경찰은 “뒤늦게 사과를 하긴 했지만 진정성이 있는지는 의심스럽다”며 “‘미친 개’ 발언은 수많은 카메라 앞에서 해놓고 왜 사과는 한밤 중에 SNS로 하냐”며 불만을 드러냈다.

또 다른 경찰은 “6월 지방선거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니 경찰이 아닌 자유한국당에 사과한 것 아니냐”며 냉담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 커뮤니티 ‘폴네티앙’의 유근창 회장도 “경찰들은 (장 의원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공개적인 사과를 할 것으로 지속적으로 요구했음에도 불구하고 SNS에 글만 남긴 것은 진정성 측면에서 아쉬움이 있다”며 “회원들의 의견을 모아 향후 법적 대응 어떻게 할지 고민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폴네티앙은 장 의원의 발언이 경찰 조직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법적 대응 여부를 논의 중이었다.

일부 경찰들은 장 의원의 사과가 아쉽지만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한 경정급 경찰 간부는 “늦은 감이 있지만 장 의원의 사과를 받아들인다”며 “한국당은 이제부터라도 격조있는 정치 활동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이번 ‘미친 개’ 발언 파문으로 경찰도 하나의 주권자임을 명확하게 알리는 계기가 됐다는 내부 분석도 나온다.

한 경찰 고위 간부는 “입법권을 가진 이들이 갑의 지위에서 막말을 해도 경찰이 아무 항의를 하지 못했던 과거와 달리 이번엔 경찰이 집단 행동에 나섰다”며 “시대가 바뀌면서 더 이상 갑의 자세가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경찰도 하나의 주권자임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