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 내조외교 눈길…김정일 이후 北 최고지도자 순방 동행 처음

-리설주, 펑리위안 여사와 오찬ㆍ환영행사 참석
-北체제 안정감ㆍ정상국가 이미지 부각 차원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5일부터 28일까지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부인 리설주가 동행해 눈길을 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 위원장이 중국을 비공식방문했다면서 ‘리설주 여사’가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최고지도자가 외국을 방문할 때 부인을 동행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대북소식통은 “김일성 주석 때는 김성애가 루마니아 등을 같이 간 적이 있다”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는 네 번째 부인이라 할 수 있는 김옥이 김 위원장의 중국 방문을 수행하긴 했지만, 북한이 최고지도자의 외국방문에 부인 동행을 공식확인한 것은 대단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리설주는 방중 기간 김 위원장과 함께 인민대회당에서 환영행사에 참석하고,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청나라 황제의 행궁이었던 양원재(養源齋)에서 오찬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북한의 퍼스트레이디로서 정상회담 내조외교를 펼친 셈이다.

대만 언론은 김 위원장이 중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베이징의 대학과 정보기술(IT)기업 밀집지역 중관춘(中關村)을 찾았을 때, 리설주가 중국 황제들이 제사를 지내던 천단공원을 방문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와 관련, 리설주의 이름은 명시하지 않은 채 “수행원들은 세계문화유적의 하나인 천단공원도 참관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하면서 리설주를 동행한 것은 정상국가로서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동시에 안정감을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북소식통은 “젊은 나이에 최고지도자에 오른 김정은은 김일성이나 김정일이 자체적으로 권위와 위상을 갖고 있던 것과 차이가 있다”며 “리설주와 동행함으로써 대내외적으로 북한체제가 나름 안정된 조직과 질서를 갖고 있음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리설주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대표단이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과 만찬을 가졌을 때도 참석한 바 있다.

국가정보원은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방남한 북한 대표단을 예우한 것에 따른 상호주의 차원의 조치라고 설명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