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미친개 논평’ 후 경찰표가 무서웠나…꼬리 내린 장제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지난 22일자 ‘울산경찰 정치공작 게이트’ 논평이 많이 거칠었다.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제 논평은 경찰 전체를 대상으로 한 논평이 아니라 울산경찰청장을 비롯한 일부 정치경찰을 명시한 논평이었다. 저는 경찰을 사랑한다”며 이 같은 입장을 표명했다.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장 수석대변인은 “거친 논평으로 마음을 다치신 일선 경찰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의정 생활 중 4년을 행정안전위원으로서 경찰과 함께 해왔고, 경찰의 인권과 권익 향상, 예산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의 수석대변인으로서 표현에 더욱 신중을 기하도록 하겠다”며재차 유감을 표했다.

당사자인 장 수석대변인이 이날 직접 공개 사과를 하고 나선 것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의 반발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