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뇌성마비 환아 위한 사회공헌 캠페인 전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메디톡스(대표 정현호)가 전 세계 소아 뇌성마비 환우들의 근육 강직으로 인한 첨족기형 치료 지원을 위한 글로벌 사회공헌 캠페인 ‘Team 2022(이하 팀 2022 캠페인)’를 전개한다고 28일 밝혔다.

팀 2022 캠페인은 메디톡스 전 임직원들과 사회 각계각층 저명인사 등 총 2022명 서포터즈의 힘을 모아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치료할 수 있는 질환 중 하나인 ‘소아 뇌성마비 환우의 첨족기형’의 치료를 돕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첨족기형이란 근육의 경련성 마비로 인해 걸음을 걸을 때 발가락으로 걷는 이상 보행, 일명 까치발 걸음으로 주 원인은 성인의 경우 뇌졸중, 소아의 경우 뇌성마비다. 현재까지 소아 뇌성마비 환우의 첨족기형을 완치할 수 있는 치료 방법은 없으나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 근육을 이완시켜 정상적인 보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재활 치료에 도움을 준다.

메디톡스는 몽골 지역의 소아 뇌성마비 환우들의 치료를 위해 몽골 국립병원과 상호 업무협약을 지난 2월 체결하고 보툴리눔 톡신 제제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몽골에 이어 한국, 베트남, 키르키즈스탄 등 후원 국가를 계속해서 늘려갈 계획이다.

또한 메디톡스는 평소 국내외 어려운 아동 환우 치료에 관심이 많아 의료비 기부 등 선행 활동을 하고 있는 배우 장근석을 팀 2022 캠페인의 1호 서포터즈로 선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