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협회, 한-UAE 비즈니스포럼 개최

- 한국 ‘제조업ㆍICT’, UAE‘인프라ㆍ금융’시너지 모색
- 문재인 대통령 비롯 한국, UAE 대표 기업인 300여명 참석
- 김영주 무역협회장 “상호 협력이 양국 공동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어”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는 27일(현지시간) 두바이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UAE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100년을 향한 미래지향적 동반자 관계 구축 방안’을 주제로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한국, UAE의 대표 기업인 300여 명이 참석해 신재생에너지, ICT, 의료, 금융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조연설을 통해 중동에서는 유일하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발전한 한국과 UAE의 관계를 높이 평가했다.

한국무역협회는 27일(현지시간) 두바이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한-UAE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왼쪽 세번째)을 비롯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백운규 산업부 장관, 마지드 알 구레아 두바이상의 회장 등이 참석했다.

무역협회 김영주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국은 제조업 기반이 강하고 ICT 수준이 높은 반면, UAE는 우수한 인프라와 금융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상호 협력이 양국의 공동 발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면서 “새로 문을 연 무역협회 UAE지부가 양국의 무역 및 투자 거점으로서 제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럼에서는 서울대병원이 위탁 운영 중인 왕립 셰이크 칼리파 특별병원의 성명훈 원장이 UAE에서 한국의 높은 의료수준을 알린 성과와 향후 발전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산업연구원의 주동주 선임 연구위원은 신재생에너지, ICT, 금융, 관광 등 양국간 협력 시너지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동반성장 방안을 제시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받았다.

UAE 측에서는 하마드 부아밈 두바이상의 사장이 UAE 시장의 기업 친화적 특징을 소개하고 ICT, 의료,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산업 분야에 대한 양국의 협력 확대와 견고한 파트너십 구축을 제안했다.

이날 포럼에는 우리나라에서 삼성전자, 현대건설, 두산중공업, SK이노베이션, 한화그룹, LG화학, 한국전력공사, 대한건설협회, 무역보험공사 등이, UAE에서는 술탄 알 만수리 경제부장관, 수하일 알 마즈루이 에너지산업부 장관, 마지드 알 구레아 두바이상의 회장, 라자 알 구르그 여성경제인위원회 위원장 등이 각각 참석했다.

attom@heraldcorp.com

Print Friendly